발행인 인사말

안녕하십니까?

한국외국어대학교 말레이.인도네시아어과 뉴스레터 창간호를 통해 인사 드리게 되어 무척 영광입니다.

우리 학과는 1964년부터 반세기가 넘는 긴 시간동안 다양한 분야의 인재를 양성해 왔습니다. 특히 2014년에는 학과 50주년을 맞이하여 국제학술대회, 문화교류의 밤, 동문 음악회 등을 통해 지난 50년간의 발자취를 돌아보고 앞으로 다가올 50년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러한 생각들이 모여 이제 처음으로 우리 학과 뉴스레터를 시작하려 합니다.

학과와 동문간의 소통을 위한 플랫폼을 고민하다 변화하는 환경에 걸맞게 모바일로 접근 가능한 뉴스레터를 창간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우리 과 학생들이 뉴스레터 편집위원회를 발족하고 지난 1년간 이번 창간호를 준비해 왔습니다. 뉴스레터가 학과와 동문간의 즐거운 소통의 장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앞으로도 학과의 구성원들은 정성스런 마음으로 말레이.인도네시아어과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8년 3월
한국외국어대학교 말레이.인도네시아어과 교수 서명교 (92학번)

편집위원 발간사

 소포모어 징크스라는 말이 있습니다. 무엇이든 간에 두 번째를 잘해야 앞날이 밝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때로는 걱정도 되었습니다만, 동문 여러분의<MAIN-ed>를 향한 도움과 응원의 말씀에 힘입어 두 번째 발걸음을 이제 막 뗍니다.

이번 <MAIN-ed>의 키워드는 만남입니다. 그런 만큼 내용 면에서는 여러 만남을 주제로 이야기하는 지면들을 기획해보았습니다. 신입생들과 마인어과의 만남, 동문들 간의 만남, 그리고 재학생과 졸업생 간의 만남까지. 시작할 때의 설렘과 다시 만날 때의 감격, 선후배 간의 따스한 정을 담아내고 싶었습니다.

형식 면에서는 이전에 시도해보지 않았던 유튜브 영상과 카드뉴스를 통해 현장의 생생한 느낌을 전달하고자 했습니다. 유튜브 채널도 개설하였으니 구독과 ‘좋아요’도 부탁드립니다♥

이제는 <MAIN-ed>와 여러분이 만나는 시간입니다.

이 만남의 공간이 여러분이 편안하게 쉴 수 있는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19년 3월

한국외국어대학교 말레이.인도네시아어과 뉴스레터 마인드 편집위원 일동

말레이.인도네시아어과 조현화(15학번) 말레이.인도네시아어과 김진아(17학번)
말레이.인도네시아어과 이하정(17학번) 말레이.인도네시아어과 박도연(18학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