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 인사말

안녕하십니까?

한국외국어대학교 말레이.인도네시아어과 뉴스레터 창간호를 통해 인사 드리게 되어 무척 영광입니다.

우리 학과는 1964년부터 반세기가 넘는 긴 시간동안 다양한 분야의 인재를 양성해 왔습니다. 특히 2014년에는 학과 50주년을 맞이하여 국제학술대회, 문화교류의 밤, 동문 음악회 등을 통해 지난 50년간의 발자취를 돌아보고 앞으로 다가올 50년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러한 생각들이 모여 이제 처음으로 우리 학과 뉴스레터를 시작하려 합니다.

학과와 동문간의 소통을 위한 플랫폼을 고민하다 변화하는 환경에 걸맞게 모바일로 접근 가능한 뉴스레터를 창간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우리 과 학생들이 뉴스레터 편집위원회를 발족하고 지난 1년간 이번 창간호를 준비해 왔습니다. 뉴스레터가 학과와 동문간의 즐거운 소통의 장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앞으로도 학과의 구성원들은 정성스런 마음으로 말레이.인도네시아어과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8년 3월
한국외국어대학교 말레이.인도네시아어과 교수 서명교 (92학번)

편집위원 발간사

 ‘3의 법칙’에 대해 들어보셨습니까? 이 법칙에 따르면, 사람들은 어떤 개체가 하나 둘 탄생했을 때는 특별한 사건이라고 생각하지만, 세 개 이상 탄생했을 때는 비로소 그것이 온전히 자리 잡았다고 인식한다고 합니다. 우리 동문 여러분들께서 관심과 애정을 갖고 지켜봐주신 덕에 <MAIN-ed>가 한 해, 한 해 세상에 빛을 볼 수 있었고, 이렇게 세 번째 인사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이번 <MAIN-ed> 제3호의 키워드는 ‘여정’입니다. 그래서 우리 마인어과 동문들이 함께 밟아온 여정의 여러 모습들을 뉴스레터에 담아 봤습니다. 이번 호에서는 우리 학과가 걷고 있는 크고 작은 여정의 기록들과 그 안에 빛나고 있는 우리 동문들을 만날 수 있을 것입니다.

코로나19라는 큰 폭풍의 여파로 이번 3호는 쌀쌀한 날씨와 함께 여러분을 찾아뵙게 됐습니다. 일년이라는 여정의 마무리 과정에서, 저희 <MAIN-ed>가 동문 여러분들의 일상 속 잠시 쉴 수 있는 그늘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다시 한 번 지금까지 <MAIN-ed>의 여정에 함께 해주신 여러분들, 고맙습니다.

동문 여러분들의 삶의 여정에도 <MAIN-ed>가 응원과 힘이 되면 좋겠습니다.

2020년 11월

한국외국어대학교 말레이.인도네시아어과 뉴스레터 마인드 편집위원 일동

말레이.인도네시아어과

김진아(17학번)

말레이.인도네시아어과

김영은(16학번)

말레이.인도네시아어과

민소영(17학번)

말레이.인도네시아어과

이하정(17학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