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지난 해 11월 15일, 뜻 깊은 손님이 외대를 찾았다.

중부 술라웨시 주지사 일행과 PT STM 대표 김성현 동문(89학번)이 바로 그 주인공.

 

<김성현 장학금>의 기념비적인 첫 수여식을 마무리하고, 뜨겁게 악수하며 헤어졌던 마인어과와 김성현 동문.

헤어짐이 아쉬워 현지 파견 학생을 통해 그를 다시 한 번 만났다.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마인드>를 만나준 그의 따스함에 감사하며,

그의 이야기를 전해볼까 한다.

 

 

 

 

 

안녕하세요, 선배님. 지난 번 만남 이후로 다시 뵙네요. 그 동안 잘 지내셨나요?

네, 안녕하세요. 먼저 이렇게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잘 지내고 있어요.

요즘은 중부 술라웨시 빨루에서 개발을 진행 및 추진 중에 있습니다. 아, 혹시 저를 모르는 동문들을 위해서 제가 하는 일을 간략하게 소개하자면… 주로 광산 사업을 하고, 또 신규 사업을 찾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최근에 중부 술라웨시 주지사님과 함께 학교를 찾아주셨는데.

그렇죠. 상당히 오랜만에 학교를 갔습니다. 굉장히 발전한 모습이 많이 보여 뿌듯하기도 하고 감회가 새롭더군요. 옛날 생각도 나고. 사이버관 건물 같이 새로 생긴 시설들이 눈에 많이 띄었습니다.

또 함께한 주지사님과 우리 후배님들이 활발하게 소통하는 모습을 보니 더욱 기분이 좋았습니다. 주지사님도 한국에서 가장 좋았던 일정이 학교 방문이었다고 하시더군요. 많은 학생들이 강연에 참가해주고 반겨줘서 즐거웠다고 전해주셨습니다.

 

 

 

사실 이번에 찾아뵌 것은 지난 행사 이야기도 있지만, 그것 보다 선배님의 개인적인 이야기가 궁금해서였어요.

혹시 재학 시절엔 어떤 학생이셨는지 여쭤봐도 될까요?

그저 평범한 학생이었습니다. 수업 듣고, 놀러도 다니고. 수업중에서 기억나는 건, 지금 학교에 계시는 고영훈 교수님께서 강의해주셨던 게 가장 기억에 남네요. 시를 번역하고 그 시의 의미에 적합한 그림을 그리는 수업이었습니다. 아직도 학창시절 그 수업은 머릿속에 생생하게 남아 있어요.

 

아, <인도네시아 현대문학> 수업이요? 아직도 그 수업 덕에 학교에서 매년 시화전도 열려요.

맞아요. 시화전. 그게 제일 기억에 남아요.

 

 

 

이번 <마인드>창간호 기획은 <시작>인데요.

그런 의미에서, 재학시절 무언가를 <시작>해본 적이 있으신가요?

외대는 저에게 “생활의 시작”이지요. 졸업과 동시에 인도네시아에서 일을 하고 회사를 차려 지금까지 잘 이어나가고 있는 것. 이 모든 첫 시작이 마인어과예요. 저에게 뜻깊은 시작입니다. 사실 요즘에는 바빠서 동문들과 교류하기 힘들지만, 마인어과 출신들이 주축이 되어 인도네시아 내의 한인사회를 잘 이끌어 나가고 있으니 멀리서 보기만 해도 든든합니다.

 

 

 

장학금 기탁이라는 큰 <시작>도 해주셨어요.

작년에 교수님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며 결심한 일입니다. 특별한 계기가 있었다기보다는 항상 마음속으로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이번 학교 방문 일정을 통해 바로 결정할 수 있었던 일입니다. 사업을 하면서 베풂의 미덕을 마음에 새기고 있습니다. 지금도 그 생각을 잘 실천하려 노력하고 있고요. 현재 남도 학숙에도 장학 후원을 하고 있는데, 이렇게 좋은 기회를 통해 동문 장학 사업에도 참여하게 되었네요.

 

 

큰 결심해주신 선배님께 이 자리를 통해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마인어과 졸업생으로서 후배들에게 해주고 싶으신 말이 있으신가요?

내가 하는 일은 모두 내 일이라는 마음가짐을 가지시면 좋겠습니다. 본인이 무언가를 성취하기 위해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십시오. 책임감을 가지고 열심히 노력하다보면 어느새 좋은 일은 따라오게 되어있습니다. 수동적으로 움직이기보다는 능동적인 사람이 되십시오. 마지막으로, 긍정적인 생각은 살면서 꼭 필요한 마음가짐입니다.

 

와, 정말 좋은 말이네요. 이렇게 뜻 깊은 자리에 좋은 말씀까지 더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렇게 후배들과 만나게 되니 즐겁네요. 저도 감사합니다.

 

 

김성현 선배님과 현지 인터뷰 학생(14학번 서종길, 16학번 고윤미, 15학번 조은비)

2017. 12. 1. 자카르타에서